익명경험담 엄마와 두 남자2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익명
댓글 0건 조회 4,069회 작성일 17-02-08 15:24

본문



그리고 몇일 뒤에 정말로 재훈이한테 먼저 카톡이 왔습니다


재훈>너네 엄마랑 나랑 종철이형님이랑 우리집에 술마시러 왔으니깐 걱정하지 말고 자라


그날 저도 꽤 술이 많이 들어갔던 날이었습니다 가게 사장님이랑 술먹고 집에 들어가자마자 연락을 받았죠


저는 엄청나게 또 두근거리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제가카톡을 보냈습니다


나>뭐 하나 물어봐도 돼?


역시 한참동안 답장이없었습니다 저는 계속 술마시고 담배피고 기다렸죠


한 1시간정도 지나서 답장이 왔습니다


재훈>말해


나>혹시 엄마랑 혹시.. 그거..해?


재훈>뭐말하는거야


나>그니깐...


재훈>섹스?


나>응..


재훈>어


나>한다구?


재훈>어


나>아..


재훈> 술만 마실거면 거기서 마시지 우리집에 왜와


내가 아무말이 없자


재훈>예상 못하고있었어?


나>꼭 그런건 아닌데


재훈>솔직히 너도 생각하고 있었짢아


나> 그렇긴한데 막상 들으니깐...


재훈>너가 기분나쁠게 뭐있어 다 큰 성인남녀가 섹스하는건데


나>그래도..


재훈>정 그러면 능력되면 너도 우리엄마 따먹든가, 우리가뭐 강제로 한것도 아니고



그리고 다음날 뜬금없이 재훈이한테 톡이 왔습니다



재훈> 어제 내가 괜한 소리를 한거같다 신경쓰지마 어제 내가 너무 취했다


나>응 아니야..


한달에 한두번정도 이런일이 있었던거 같습니다




그리고 가끔 재훈이 일당들을 볼때마다 좀 신경이 쓰였습니다


재훈이 자체도 자체지만 주위에 비슷한 친구들 선배들이 많습니다


그선배 친구들이 다 일수하고 심부름센터하고 저랑 따로 친분은 없지만 누군지는 아니까


그래도 신경이 쓰여서 재훈이한테 이런일이 있었던거 다른 사람한테 말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했습니다.



재훈>분명 내가 애들한테 얘기하면 그 양아치 새끼들 또 뭔짓할지 모르지


나>그니깐..


재훈>알았다, 그대신 나도 조건이있는데


나>뭔데?


재훈>말안하는 대신 나는 너네 엄마 편하게 올라탈께?


나>지금도 하고있잖아


재훈>지금도 하고있는데 평소처럼 좆같이 받아드리지 말고


나>그..으래



뭐 그전과 달라진건 없었습니다 뭐 가끔 맛있다 이런류의 약간의 코맨트가 종종있었을뿐이었죠


그리고 재훈이가 여친이랑 헤어지고 한 2주간 이런일이 엄청많았습니다.


저역시 재훈이를 위로했지만


더 웃겼던건 엄마가 재훈이를 위로 하기위해 그기간동안 노콘으로 하게 해줬던거죠


인간은 적응의 동물이라고 하죠 그때부터 오히려 편하게 생각하게 되더라구요



그리고 몇개월후에 재훈이가 삼촌이 계신 서울로 갔죠 가기전에 걔 지인들이랑 송별회다하고


저한테도 이제 다시 볼일 있을지 없을지 모르겠다고 하고는 갔습니다



저희도 그 뒤로 반년정도 이따가 가게 접고 이사를 가게 됐습니다.


그동네가 그동네긴 하지만, 그리고 한1년 전에 한번 재훈이한테 연락을 받았습니다.


내려왔다가 저 아는 사람통해서 제 연락쳐를 받았나 보더라구요


전화해서는 옛날생각나서 전화해봤다고 그때는 자기가 너무 혈기왕성했을때여서 너가 기분나빴을수도 있겠다며


기분나빴다면 풀라고 하더라구요


근데 남자라면 그런 상황을 피할수있는 사람이 몇이나 되겠냐고 하는거보니깐


그렇게 미안한 맘은 없나봅니다ㅋㅋ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