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명경험담 식당아줌마와의경험^^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익명
댓글 0건 조회 5,165회 작성일 17-02-08 00:41

본문

전에 약사와의 경험담에 여러분의 호응이 좋아서 약속대로 2탄으로 식당아줌마와의 경험담을 올림니다.
그러니까 2년전 건설현장 사무소에 말단직원으로 있을때의 애기 입니당..

2년전에 현장 사무실에서 일하면서 현장사무실 앞 식당을 자주가게 됐는데 어느 하루엔 가니까
새로운 주방아줌마가 오셨더군요 나이는40대초반정도고 키는 162정 아담한키에 웨이브 파마하고 안경을 썼더군요 그냥 평범한 중년 여인내 같더군요...
어느정도 친숙한후에 제가 가면 ""양기사 양기사""면서 반찬도 듬뿍 주면서 눈웃음을 치는정도로
친숙한 사이로 변했죠(참고로 그땐 제 나이가 25일때 입니당//학교 야간대학다니면서 주경야독^^)
전 겉으론 친숙하게 응대해주면서 속으론 아줌마와의 짜릿한섹스를 매일 일과처럼 생각하게 돼 었죠
어느날 인가 식당에 가니까 식당 사장부부랑 주방아줌마 부부랑 같이 술을 마시고 있는상황이였습니다
저도 자연스럽게 그들과 어울려서 술을 한잔 주고니 받거니 하다가 가요방에 가게 가게 되었죠.
저를 포함해서 5명이 가게 됐는데 맞은편엔 식당부부랑 아줌마 남편이 않고 제 옆에 주방아줌마
가 앉게 돼었죠....
다들 취해서 노래를 부르는데 정신이 없을정도로 시끄러웠죠..
근데 술을마셔서 그런가 멀라도 응큼함 본성이 서서히 깨어나고 있었죠
아줌마가 그당시에 여름이라서 반바지에,,스타킹을 안 신고 있었는데 맨살 감촉이 그날따라 무지 부드럽더라고요
그래서.... 노래 메뉴판을 가져다가 상대편에서 안보이도록 선곡하는 척 하면서 아줌마 맨살 허벅지위로 손바닥을 가져가서 천천히 대이면서 비볐죠..아줌마는 그걸 아는지 모르는지 그냥 분위기 맞춰 준다고 정신 없는 상황이였죠... 내가 그당시에 미쳤지 남편이 있는데 유부녀를 희롱하다니^^
그렇게 아슬한 곡예를 즐기다가 주방아줌마 남편이 화장실 간사이 허벅지 사이로 손가락을 비집어 넣어서 팬티 라인을 만지게 되었죠 그제서야 아줌마가 손을 저지하더군요...
할수 없이 일단 손을 후퇴시키고... 상황을 지켜봐야 했죠
그순간 아저씨가 들어오고 아줌마가 일어서더군요 화장실간다고..
이때다 싶어서 저도 화장실 간다는 핑계로 일어섰죠..
가요방이 남녀 공용화장실이어서 아줌마가 볼일 보고 나오길 디가렸다가
나오는 순간에 제입술을 아줌마 입술을 덮치면서 손으론 반바지 음부에 비져대면서 뜨거운 키스를 햇죠
아줌마는 처음에는 손으로 밀쳐내려다가 내 혓바닥이 들어가서 안을 휘젓자... 흑.흑.흑 하면서 손이 자엽스럽내허리를 감싸더군요 근데 키 차이가 많이나서...무지 엉거주춤한 자세였죠 ...22센치나... 나는 상황에서 키스라..^^
그렇게 3분정도 키스를하다가 안에서 의심할까봐 늦게가면 저 먼저 들어가고 룸으로 아줌마는 좀 있다가 들어 온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저 먼저 룸에 들어가서 아무일 없었다는 듯이 자리를 잡고 좀있다가 아줌마가 들어 오더군요""더워서 세수했다고 ''했다면서..
그렇게 그 밤은 지나가고 제가 현장일이 바빠서 그식당에 안가고 현장 참집에서 식사만 하다가 한 일주일이 경과되고 나서 밤에 그 식당에 아줌마를 먹기로 결심을 하고 가게 돼었죠
그때시간이 밤10시정도 그시간에 아줌마가 퇴근하거둔요^^
일부러 시간을 맞쳐서 가게 되었죠
그 아줌마는 아무일 없었다는 듯이 제가 식당에 들어서자//무지 반기더군요,,,,
그래서 같이 술이나 한잔하러 가자고 하니까 순순히 따라오데요^^
그래서 현장에서 조금 떨어진 포장마차에가서 소주 2병을 나누어 마시면서 이런저런 애기를햇죠 두사람다 가요방에 있었던 일은 안꺼내고 그냥 일상적인 대화를 했죠..
두사람다 취기가 어느정도 오른후에 술을 너무 많이 마셔서,,,운전이 불가능다는 핑계를 대면서 잠깐만 쉬어가자면서.. 제가 일하는 택지개발 공사 현장으로 데리고 갓죠 차를 몰아서.... (아시는분은 아시겟지만 택지 개발 현장이 무지 허화 벌판이거둔요^^ 가끔 당직하다보면 카섹스 즐길려고 오는인이 잇죠 그럼 제가 차를타고 가서 남의공사현장에 머하는짓이냐고 구박 무지 준 적이 한두번이 아니죠 남들 하는꼴은 못봐시리^^)
현장 으슥한곳에 차를 갓다대니까 경비가 오더군요 ..경비아저씨가 저를보더니만 ""양기사 퇴근안해요""하는걸 현장둘러보고 퇴근한다고 하고 보냈고 옆에 아줌마를 훑어 보더니만 의미 심장한 미소를 듸우면서 가더군요..
피곤하다면서 눕자고 하면서 제가 차 시트를 뒤롭 넘겼죠 아줌마는 처음에는 그냥 앉자 잇다고 하는걸 제가 졸라서 기어이 시트를 눕혔죠^^
그리곤천천히 손바닥으로 허벅지를 쓰다듬으면서... 귓볼엔 뜨거운 입깁을 불어 넣어면서 키스를하게 돼었죠 ..아줌마는 처음에는 손길을 자꾸 거부하더니만 제 혓바닥이 아줌마 귓볼이랑 귀속을 핥아 가니까 어느 순간엔,,,,음 ,,아,,,흑 ..자극적으로 천천히 신음소리를 내는 상황이엇죠
"누가오면 어쪌려고 글 다른데 가자"" 하는걸 제가
"이시간에 아무도 안오니까 걱정마요""' 하면서 반바지 사이로 손을 넣어서 팬티 위를 손가락으로 비비니까 이미 홍수 난건 처럼 팬티가 흠뻑 젖어 있더군요..
반바지랑 팬티를 벗기고... 아줌마 보지에 코를 갖다대는 순간..여자 특유의 오징어 찌린 냄새 아시죠 ^^ 확끼치는거에요,,, 근데 그상황에선 오히려 성욕을 자극하더군요...
그래서 천천히 아줌마 클리스틀올 혓바닥으로 핥다가 보지 안을 온통 혓바닥으로,., 휘접고 다녔죠..
아..미치겠다...아 학.학학.. 신음소리가 장난 아니게 제 귀속을 간지렵 혔죠..
도저히 못참는 상황에서 나도 바지를 벗고 아줌마 입을 내 자지로 갖다대니까.... 싫다고 하더니만 나중에는 고환까지 정성스럽게 핥으면서.,,,,, 테크니컬하게 오랄해주더군요...
근데 카섹해본경험있으신분 들은 알겟지만 자세가 무지 불편해요...
아줌마의 양다리를 넓게 벌려서 내 양어께에 걸치고 삽입하다가.,...제가 피로해서 아줌마를 내위에 올라타게하고 누어서 엉덩이를 붙잡고 빠르고 강하게 피스톤 운동을 하게 돼었죠...
아.. 미치겟다... 우리 남편꺼하곤 비교도 안되네...아 흑 아,, 음....
하면서 완전 발광^^ (난리부르스를 치더군요....) 무서울 정도로 마치 제 자지를 다 삼킬듯이 무서운기세로 엉덩이
를 왕복운동 하면서 허리를 돌리면서 노련한 테크닉을 보이더군요.,,, 그때만 생각해도 밑에 제 똘똘이가 지금도 아플정도로..오히려 제가 아줌마를 먹은게 아니고 오히려 아줌마 한테 먹혔다는 표현이 맞을지도^^
" 아줌마 나 안에서 사정해도 되"" 하니까
"안에는 안되...임신할수도 잇어 하지마 입으로 해줄께 """ 하는걸 그냥 도저히 못참아서 아줌마 보지 깊숙히 저의 올챙이들을 꾸역꾸역 쏟아 부었죠.... 근데 놀란건 40대인데도 임신이되나? 아줌마 말에 좀 충격이었죠..
아줌마의 섹스후에 누워있으니까 바로 아줌마가 다리를 벌리고 휴지로 닦아 내더군요..... 제가 물었죠 아줌마 나이에도 임신되요 하니까.. 그아줌마 말이
"나 작년 겨울에도 임신했었다...""라고 하더군요..
"우와 아저씨 능력 좋네요 " 하니까 그당시에 전화방이 유행이였는데 거기서 만난 28살 총각이랑 어찌하다가 한번의 외도로..... 집안 파탄 날뻔 했다고 고백하더군요..
그 이후에도 몇번의 그아줌마랑 섹스 할때에도 안에서 사정했는데 임신이 안되던데 그이후에 임신이 됏나 모르겟네엽...^^ 그아줌마가 그식당을 그만두면서 자연스럽게 연락이 끊겼거둔요..


졸필 읽어주셔서 감사하고요... 다음에는3탄으로는 동갑내기 그당시에 유부녀랑 한애기 들려 드릴께엽...
4탄은 ..아래 층에 사는 40대 초반아줌마하고 한 경험담을 올릴께요..
여러분 호응 많이 해주실꺼죠^^ ..점수 팍팍^^근데 운영자님 매일같이 네이버3을 드나 드는 네이버3사랑회원인데 며칠전부턴 글복제가 안되시리 제가 보고 싶은 영화 주소 일일이 적기가 귀찬아서 못보고 있는 상황입니당 선처좀 부탁합니당...^^ 복사 좀 되게 해주세엽^.^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