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명경험담 저가 아는 가장 헤픈 여자에 대하여...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익명
댓글 0건 조회 822회 작성일 17-02-06 23:16

본문

음.....저가 아는 가장 헤픈 여자에요.
이름을 말해도 되나.
아무튼 그여자는 자기 형부의 얘도 입신을 하고,
애인의 가장 친한 친구하구도 잠자리도 같이하는 아무튼
정말 어처구니가 없는 여자죠!
하지만 예쁘게는 생겪어요
정말 얼굴과 과거가 상상이 안가죠.

지방 피부미용과 졸업을 하구 미용실에도 근무했죠.
일년 전에 그랬었는데.
지금은 어디에 있는지는 모르겠네요.
음. 아마 어디 미용실에 근무하거나,
피부관리실내지 메이컵교실에 근무 할거에요.

그여자한테는 "예쁘다" 라고 말하고 접근하세요.
제일 좋아하는 말이니까요.
아! 또 얼굴이 안되시는 분은 돈으로(차는 기본)밀어 부치세요.
그럼 그여자와의 경험담을 가지시는 분은 글좀 올려 주세요.
아!
이름은 박신영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