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과번역 (일/번역)性愛의 旅行(6~7)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작가지망생
댓글 0건 조회 2,134회 작성일 17-02-10 10:55

본문

6.
 
그 날, 현준으로부터 나의 휴대폰에 전화가 왔다.
「이번 주말, 또 아내를 맨션으로 이끌 생각입니다만, 어떻습니까,
   영훈씨도 함께 오지 않겟습니까.」
 
현준과 아내가 밤새 서로 사랑하고 있는 방을 엿 볼 수 있다는 것이다.
「예, 현준씨...꼭. 부탁드립니다」
「그렇습니까.그렇다고 해도, 윤미에게는 비밀이에요.」
「비밀?」
「예, 그렇습니다. 내가 시간을 지정할테니, 그 때에 와 줄 수 있습니까.
   윤미에게는 비밀로 하고 몰래 와 주세요.」
 
그렇게 말하고, 현준은 자신의 맨션 주소와 간단한 방식을 전하고, 전화를 끊었다.
 
아내에게는 비밀로….
현준은 도대체 어떻게 할 작정인 것일까????.
 
나는 다소 의아스러운 기분이 들었지만,
현준과 아내의 섹스를 직접 볼 수 있다고 하는 기대에 흥분했다.
 
아내는, 금요일의 밤부터 나갔다.
나도 아무렇지도 않은 모습을 하고, 아내를 배웅해 주었다.
 
아내가 현준의 맨션에 묵는 것은,
이미 두 사람의 사이에서는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여 지고 있었지만,
역시 내 입장에서 보면 사랑하는 아내가 다른 남자와,
지금부터 성애의 한계를 향하여 나가는 것을 전송하는 것으로,
밀어 올라오는 질투를 느끼지 않을 수 없었다.
 
그날 밤, 나는 혼자서 위스키를 마시면서 전화를 기다리고 있었지만,
결국 현준에서는 전화가 걸려오지 않았다.
 
다음날 오후, 현준으로부터 전화가 있었다.
「지금... 나올 수 있습니까?」
「예.」
내가 급하게 대답하자, 현준은 간략하게 주소와 방식을 다시 말해주었다.

「현관의 도어는 열어 두었기 때문에, 소리를 내지 않게 들어와 주세요.」
그렇게 말하면서 현준은 전화를 끊었다.
 
일전에 아내로부터 듣고 있던 적도 있어,
별로 고생하지 않고 현준의 맨션을 찾아낼 수 있었다.
그곳은 흰색을 기조로 한 외관의 고층 맨션으로, 현준의 방은 그 최상층에 있었다.
 
나는 엘리베이터로 최상층까지 올라가, 도어 위에 쓰여진 방번호를 확인하여
현준의 방을 찾았다.

현준의 방은, 정확히 복도의 중앙 부근에 있었다.
 
조용히 몰래 들어 오라고 했지만, 조금 주위가 신경이 쓰여,
나는 살그머니 좌우를 살펴 아무도 없는 것을 확인하고 도어의 손잡이를 돌렸다.
 
현준이 말했던 대로, 도어는 열쇠가 잠겨 있지 않았다.
 
나는, 소리를 내지 않게, 살그머니 들어가, 뒤에서, 살그머니 도어를 닫았다.
그리고, 조심스럽게 구두를 벗고, 안쪽의 거실로 통하는 복도를 숨을 죽이고 걷기
시작했다.
 
복도를 따라 안으로 조금 들어서자, 사람 소리가 들리기 시작했다.
나는 그곳에 멈춰 서서 귀를 기울였다.
 
지금 들리는 것은 여자의 신음소리였다.
아마 아내 윤미의 소리겠지.
 
나는, 조금 더 복도를 따라 들어갔다.
거실에 가까워짐에 따라, 아내의 격렬한 신음소리가 점차 분명히 들려 왔다.
 
나는 거실의 입구에 가까스로 도착했지만, 그곳에는 아무도 없었다.
아무래도 그 앞의 방 -아내의 이야기에 의하면 거기가 침대 룸일 것이었다- 를
목표로 해 안으로 더 다가갔다.
 
이제, 아내의 소리가 더욱 선명하게 들렸다.

침대 룸의 도어는 반쯤 열려져 있는 상태가 되어 있었다.
그 틈새로부터, 아내의 격렬한 환희의 소리가 새어 나오고 있다.
소리를 내지 않게 도어를 살그머니 누른 나는, 그 광경에 눈을 띌수가 없었다.
 
방의 중앙에 놓여진 2인용 침대 위에 전라의 두 명이 있었다.

이쪽을 방향으로 다리를 아무렇게나 뻗듯이 앉아 있는 현준의 위에서,
등을 돌린 아내가 현준의 목을 손으로 감싸안고, 얼싸안듯이 하며 하리를 움직이고 있었다.
 
나를 깨달은 현준은 내 쪽으로 힐끗 눈을 돌렸지만, 또 곧바로 아래를 아래로부터 더욱
강하게 밀어부치기 시작했다.
 
현준이 격렬하게 허리를 사용할 때마다 아내의 흰 등위로 검은 머릿결이 춤을 추었다.
그 모습이 너무나 섹시해, 나는 무심코 군침을 삼켰다.
 
마치 나의 아내가 다른 여자와 같이 느껴졌다.
「어때 윤미야.., 좋은가.」
현준이 허리를 계속 사용하면서 말했다.

「아, 당신, 정말 좋아요. 이제, 나 이상해질 것 같다….」
아내가 헛말과 같이 중얼거렸다.
 
아내는 현준을 이미 「당신」이라고 부르고 있는 것이다….
나는 아내의 말에 가벼운 충격을 받았다.
 
「아, 나, 이제, 어쩔 수 없을 정도로 , 당신의 것이예요.」
그렇게 말하며, 아내는 스스로 현준의 입을 격렬하게 들이마셨다.

현준도 거기에 응하여, 보지에 자신의 자지를 깊숙히 박아넣은 채로, 길게 휘감기는
진한키스가 계속 되었다.
 
이윽고, 현준은, 아내의 엉덩이를 양손으로 움켜 쥐면서 그대로 일어서,
아내는 현준의 목을 감싸안고 매달린 채로 안아 올려졌다.
 
현준은 선 채로, 허리를 사용하여 아내를 더욱 강하게 밀어 올렸다.
 
아마 현준은 내가 있는 곳으로부터 현준과 아내가 교접한 부분이 잘 보이도록
하려고 일어섰을 것이다.
 

격렬하게 출입하는 현준의 페니스가 나의 눈에 강하게 들어왔다.
아내의 큰 엉덩이를 현준의 굵은 팔이 제대로 움켜 쥘 수 있는 상태로,
아내는 몸 자체를 상하로 흔들며 현준의 굵고 긴 페니스에 관철되어 지고 있다.
 
아내의 이런 격렬한 섹스는 한번도 본 적이 없었다.
현준은 아내를 아래로 내리고, 이번에는 후배위로부터 아내를 찔러 꾸짖는다..
「아~~~, 더 안쪽까지, 와.」

그 소리에 기다렸다는 듯이, 현준은 굉장한 스피드로 아내의 몸을 관철했다.
「아,  저의 몸은 이제, 당신만의 것이야….그러니까, 더, 더….」
 
현준과 아내의 가면 갈수록 더욱 격렬해지는 몸짓은 단순한 섹스 이상의 의미를 두는 것 같았다,
아내가 헛소리 처럼 한 말을 들은 나는 너무나 충격적이었다.
 
아내의 그런 말을 듣자,
아내 스스로 마음 속 깊은 곳까지도 정말 이 남자의 것이 되었다는 생각에,
나는 몸부림이 쳐 질 만큼 흥분하고 있었다.
 
아내의 몸에 큰 진동이 왔다고 생각했을 때, 아내는 쓰러질 것 같은 소리를 높이고,
절정을 맞이했다.
 
돌연스럽게 찾아온 정적 속에서, 나는 아내에게 들키지않게, 숨을 숨겨 버렸다.
아내는 여전리 침대에 엎드린 채로 숨을 몰아 쉬고있다.

「어땠어? 윤미야.」
「응응…, 이제 어떻게든 될 것 같아. 이제, 당신과의 섹스없이는 살아갈 수 없어요….」
「윤미는 이제부터 나만의 것이야.」
「예, 나는 당신의 것이야.」
 
그렇게 말하며 격렬하게 입술을 서로 들이마시는 두 사람을 보면서,
이제 다시는 우리 세 사람이 더이상 되돌릴 수 없는 곳까지 와 버린 것을 알았다.

 

 
7.
 
6월의 어느날 밤,
오랫만에 아내와 강변으로 드라이브를 나갔다.
 
3 분의 1 정도 연 창으로부터 불어오는 습기찬 바람이 아내의 곱게 빗은 긴 머리카락
날려주고 있었다.
 
조수석에 앉은 아내가 검은 타이트 미니로부터 곧게 뻗은 섹시한 다리를 다시 꼬았다.
「이제 슬슬 장마군요.」
 
아내가 창 밖에 눈을 돌리면서 말했다.
나는 아무 말 없이 아내의 무릎 위에 손을 두었다.
 
우리들이 현준과 만나지 벌써 3개월이 지났다.
 
최근의 아내 모습은,
남편인 내가 봐도 깜짝 놀랄 정도로 섹시한 여자처럼 느껴진다.

현준의 애인이 되는 전보다 조금 과묵하게 되었다 라는 생각도 들었지만,
조금 근심이 어린 표정이 아내의 매력을 오히려 더욱 돋보이게 한 것 같이 생각되었다.
「그 사람이, 당분간 함께 살자고 하는데.....」
아내가, 앞을 본 채로 말을 툭하고 던졌다.

「…….」
 
나는, 일순간, 아내가 무슨 말을 하고 있는지, 모르게 되었다.
 
「나를 너무 보고 싶다고, 자신만의 것으로 하고 싶다고.....」
아내가 다리를 바꾸어 꼬면서 계속했다.
 
아내가 현준과 함께 산다….
아내가 말하는 의미를 간신히 이해하고,
나는 머릿속이 새하얗게 된 것 같았다.
 
자신의 아내가, 다른 남자와 동거를 한다….
「윤미는..., 어떻게 하고 싶어?」
나는, 평안한 것 처럼 가장하면서 아내에게 물었다.
「…….」
아내는 바로 대답하지 않고, 앞을 향한 채로 가만히 있었다.

「윤미 자신은 어떻게 하고 싶은거야?」
아내의 침묵이 무엇을 의미하고 있는지 모르는 나는, 같은 질문을 반복했다.

「그것이, 나도 잘 모르겠어….」
「잘 몰라?」
「예, 잘 모르겠어, 어떻게 해야 할지.....」
아내는 나에게서 얼굴을 외면하듯이, 창밖을 보았다.
 

「그런 일에 대해 당신이 어리석게 생각되고 있다는 거 잘 알아요...
   나는 당신의 아내이고, 당신도 매우 사랑하고 있어요.
   그렇지만, 나의 몸이 어쩔 수 없이, 그 사람을 요구하고 있는 것도 사실이야.」
「어느 정도 동안 함께 살자고 해?」
「잘은 모르지만, 1~ 2달, 아니면 더 길어질지도 모르고. 나도 잘 몰라요......」

나중에는, 두 사람이 서로 모순되는 기분이 소용돌이치고 있었다.
 
아내가 이대로 현준의 여자가 되어 버리는 것은 아닐까?????
라고 하는 불안감이.....,
 
그리고 다른 남자의 여자가 된 아내를 애 태우듯이 사랑해 보고 싶다고 하는 소망도.....
 
「윤미도 현준씨와 함께 살아 보고 싶다고 하는 생각도 있는 것 같네?.」
나는 아내에게 재차 물었다.
 

나의 눈길을 외면하고 있던 아내는 다시 정면을 향했다.

「물론 당신을 사랑하고 있어요.
   그렇지만, 나의 몸이 그 사람을 어쩔 수 없이 요구하고 있다는 것,
   나의 마음과는 관계없이.그 사람을 요구하고 있다는 것, 이 몸이.」
그러면서 아내는 양손으로 얼굴을 가렸다.
 

「좀 더 생각해 보자, 우리.....」
나는 왼손으로 살그머니 아내의 손을 잡아 주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