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친 덕곡리-4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작가지망생
댓글 0건 조회 18,075회 작성일 17-02-11 18:53

본문

초 저녁에 잠이 들어서인지 덕수는 새벽 3시쯤 잠에서 깨어났다.
덕수는 주위를 살폈다.
그러자 옆에 할머니가 사리마다를 걸치고 흰런닝구를 입고 주무시고 계시었다.
덕수는 어둠속에서 할머니는 자세히 살폈다.
그런데 놀랍게도 평소에 그렇게 엄격하시고 단정하시던 할머니가 흰 런닝구를 위로 올린체 큰 젖통을 드러내논체 자고있는 것이 아닌가....
아무리 여름 날씨지만 평소에 할머니의 행동을 보았을때 평소와 너무 다른 모습이었다.
덕수는 큰 할머니의 젖통을 보자 오후에 목욕하시던 할머니의 모습이 떠 올랐다.
덕수는 입에서 마른침이 고이고 가슴이 답답해져 오는걸 느꼈다.
덕수는 조심스럽게 할머니의 한쪽 젖통을 살짝 움켜 쥐었다.
할머니의 젖통이 너무 커서인지 한손에 다 움켜지지 않았다.
할머니의 젖통은 커고 굉장히 부드러웠다.
덕수는 한쪽젖을 만져도 할머니가 전혀 미동을 보이지않자 점점 대담하게 다른유방도 움켜쥐고는 할머니의 큰 젖꼭지를 손가락에 끼워서 돌렸다.
그래도 할머니가 움직임이없자 할머니의 큰 젖통을 입으로 머금고 한쪽손은 계속해서 그녀의 큰 젖통을 애무했다.
덕수가 할머니의 젖을 애무하자 할머니의 젖꼭지는 점점더 커지고 할머니의 젖통도 점점 커지는것이 아닌가....
덕수는 할머니의 젖통을 입으로 빨면서 한쪽손은 그녀의 사리마다 위로 그녀의 보지두덩을 만졌다.
그러자 얋은 할머니의 사리마다 사이로 할머니의 보지균열이 그대로 손바닥으로 전해져왔다.
덕수는 조심스럽게 사리마다 위로 할머니의 보지를 만졌다.
덕수는 이제 이성은 오데간데없고 본능이 이끄는대로 움직였다.
덕수는 떨리는 손으로 조심스럽게 할머니의 사리마다에 손을 넣었다.
그러자 고무줄이 느슨해서 덕수의 손은 쉽게 안으로 들어갔다.
그러자 할머니의 느슨한 팬티가 느껴졌다.
덕수는 용기를 내어서 할머니의 느슨한 팬티속으로 손을 밀어 넣었다.
그러자 할머니의 무성한 보지털이 잡혔다.
할머니의 보지털은 매우 부드럽고 무성하였다.
덕수는 조심스럽게 할머니의 보지 전체를 어루만졌다.
할머니의 보지는 매우 따뜻하고 뜨거웠다.
덕수는 손가락1를 할머니의 벌어진 보지속으로 밀어 넣었다.
그러자 순간적으로 덕수는 깜짝 놀랐다.
이미 할머니의 보지는 자신의 보지물로 뒤범범이 되어 있는것이 아닌가...
덕수는 성에대한 지식은 없었지만 몇일전 민철이형으로부터 여자가 흥분하면 보지물을 싸댄다는 이야기를 들었었는데 지금 자신의 할머니의 보지가 엄청난 보지물이 흘러 나오는것이 아닌가.......
덕수는 직감적으로 할머니가 깨어있다고 생각하고 더욱더 대담하게 보지구멍을 쑤시고 휘저었다.
그러자 할머니의 보지에서는 "질컥 질컥"거리는 보지물 소리가 방안에 울렸다.
덕수는 이제 자신감이 더욱더 생겨 거칠게 할머니의 사리마다와팬티를 동시에 잡고 거칠게 벗겨냈다.
그때까지 할머니는 어떠한 미동도 보이지 않았다.
덕수는 대담하게 할머니의 양발을 잡고 벌리고는 벌어진 그녀의 보지에다가 머리를 쑤셔박았다.
그러자 동시에 할머니의 입에선"아흥,좋아요,너무,좋아요"하는 할머니의 들뜬 신음소리가 흘러 나왔다.
덕수는 할머니의 보지에 입술을대고 핧기 시작했다.
할머니의 보지는 보지물을 너무 많이 흘려서인지 약간 느끼한 보지냄새가 났다.
덕수는 전혀 개의치 않고 자신의 할머니의 성숙하고 잘익은 보지에 혓바닥을 쑤시고 공알을 자근자근십고 깨물었다.
그러자 그녀의 입에서는 "여보 너무좋아요,내 보지를 다 먹어요 ,내 보지를 더 세계 핧아주세요"라는 음란한 소리가 할머니 입에서 흘러 나왔다.
덕수는 그 소리에 더욱더 자신감을 가지고 신비스러운 자신의 할머니의 보지 구석구석을 핧고 십고 깨물었다.
그러자 그녀에 보지에선 뜨거운 십물이 흘러 나왔다.
할머니가 절정을 맞이 한것이다.
그녀의 입에서는"여보,너무좋아요,당신의 입으로 내 보지물을 다 받아 먹어 주세요"라는 할머니의 음란한 말이 흘러 나왔다.
덕수는 할머니의 간곡한 부탁에 조금은 냄새가 나지만 할머니의 보지물을 흘러나오는대로 개걸스럽게 핧아서 마셔주었다.
그녀의 보지는 벌렁벌렁 거리면서 많은양의 보지물을 덕수에 입에 흘려보냈다.
덕수의 눈에는 할머니가 예전에 엄하시고 단정하시던 할머니의 간데없고 섹스에 굶주린 늙은 과부로 비추어졌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덕수의 내면에 잠자고 있던 덕수의 변태 기질이 올라오기 시작했다.
덕수는 거칠게 할머니의 히프를 잡고 자신의 얼굴에 앉히고 자신의 좆을 할머니의 입에 밀어 넣었다.
그러자 할머니는 손자의 좆을 음탕하게 빨아대기 시작하였다.
덕수도69자세로 보지물이 뒤범범이된 할머니의 벌렁벌렁 거리는 잘 익은 보지를 혀를 넣어서 쑤셔되었다.
그 러자 좆을 빨던 할머니의 입에서는 다시"여보,너부좋아요 , 여보 내보지를 통채로 먹어요,여보,더세계 빨아주세요"라는 음란한 소리가 흘러 나왔다.
그말에 덕수는 더 거칠게 양손으로 그녀의 보지를 벌리고 잘 익은 보지를 혓바닥으로 쑤시고 이빨로 깨물고 거칠게 그녀의 보지를 빨아댔다.
그러자 그녀의 보지구멍에서는 또 뜨거운 보지물이 흘러나왔다.
덕수는 할머니에 입에서 좆을 빼내고 일어나서 그녀의 엉덩이를 거칠게 잡고 그녀의 벌렁벌렁 거리는 보지구멍에 성난 좆을 거칠게 밀어 넣었다.
그러자 할머니의 입에서는 "여보,너무커요 내 보지 다 째지겠어요 아흐아흥"거리는 신음이 흘러나왔다.
그녀는 자신의 남편에게는 느껴보지 못한 남자의 거대한 좆을 느끼면서 자신의 큰 엉덩이를 손자에 좆을 향해서 앞뒤로 세차게 요분질쳤다.
그러자 곧 그녀의 보지에서 뜨거운 보지물이 흘러내렸고 덕수도 뜨거운 조ㅉ물을 자신의 할머니의 보지속으로 토해냈다.
두사람은 동시에 절정을 맞이한 것이다.
덕수는 엄청난 피곤함이 몰려오자 할머니의 품으로 안겨서 깊은잠에 빠져들었다.
할머니도 오랜만에 섹스를해서 피곤함이 몰려오자 손자를 안고 깊은잠에 빠졌다.
두사람은 옷을 벗은체 알몸으로 잠이 들었다.
이윽고 아침이 밝았다.
어머니는 평소와 마찬가지로 6시에 일어나서는 분주하게 아침 준바를 마치고 할머니와 덕수가 자는 방에 서서는 "어머니,아침 진지 드세요.덕수야,아침 먹어라"하면서 불렀다.
그러나 방에서는 아무 대꾸가 없었다.
덕수어머니는 고개를 갸웃거리고 방문을 열었다.
덕수어머니는 순간 깜짝 놀랐다.
자신의 아들과 시어머니가 알몸으로 뒤엉켜서 자고 있는것이 아닌가...
덕수어머니는 떨리는 손으로 방문을 닫고 마당 사피상에 앉아서 놀란 가슴을 쓸어 내렸다.
그리고 금방 자신의 눈앞에 펼쳐진 광경을 도저히 믿을수가 없다는 표정으로 고개를 흔들었다.
평소에 그렇게 엄하시던 자신의 시어머니가 자신의 아들과 알몸으로 뒤엉켜져 져 있는 광경이 도저히 믿을수가 없었다.
덕수어머니는 사피상에 앉아서 큰 소리로 다시 불렀다.
어머니는 "어머님 아침 진지 드세요.덕수야,아침 먹어라"하고 큰 소리로 불렀다.
그러자 덕수와 덕수의 할머니는 동시에 눈을 떴다.
서로 민망함을 멀리하고 이 사태를 들키지 않으려고 빠르게 옷을 입었다.
덕수가 먼저 옷을 다입고 태연하게 문을열고 "어머니, 잘 주무셨어요"라고 말하고는 마치 아무일도 없었다는듯이 사피상에 앉았다.
그리고 이어서 덕수의 할머니도 태연하게 아침식사를 하기 시작했다.
아침식사동안 어색한 침묵만이 흘렀다.
어색한 아침식사를 끝내고 어머니와 덕수는 밭일을 하러 같이 나갔다.
조금 걸어서 집을 벗어나자 어머니는 덕수에게"할머니는 이제 연세도 많고 하니까 이제너는 엄마방에서 자거라"라고 엄마가 단호한 어투로 말하였다.
덕수는 속으로 혹시 어머님이 그 광경을 보셔서 그러느건지 의아해하며
덕수는 어머니에게"예,어머니"라고 대답했다.
그러자 어머니는 엄격한 말투로"할머니한테 덕수 네가 말을하거라"라고 말씀하셨다.
덕수는 혼란한 마음으로 자신의 집이짓는 고추밭으로 어머니와 함계 무거운 발걸음으로 고추밭에 도착했다.
어머니하고 덕수는 침묵으로 일관하면서 일을 시작했다.
한편 덕수의 집에서는 할머니가 어젯밤 자신의 손자와 했던 행동을 떠 올리면서 혼란에 휩싸였다.
이제껏 잘 참아왔던 자신의 성욕을 손자에 의해 봇물 터지듯 터트린 어젰밤 자신에 행동에 대해 몹시도 부끄럽고 죽고싶은 심정 이었다.
남도아닌 자신의 손자가 자신의보지를 핧고 자신의 보지를 좆으로 쑤셔되었던 어제밤일을 생각하니 자기 자신이 너무도 저주스러웠다.
할머니는 혹시 며느리가 보지않았어야 할건데라는 걱정이 머리를 온통 차지하고 있었다.
그래 못봤을거야, 다시는 덕수하고 그런일을 안하면 어젯밤일은 아무도 모를거야. 하면서 자기자신을 위로했다.
그러면서 그일을 생각하니 또다시 자신의 보지가 젖어들자.할머니는 자기자신의 뜨거운 몸뚱아리가 원망스러웠다.
그러면서 자신도 모르게 자신의 손자의 큰 좆대가리를 생각하면서 팬티속으로 손을 넣어서 자신의 벌렁벌렁거리는 보지를 쓰다듬기 시작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